'알몸스캔들' 女가수, 몸이 안좋다며 '갑자기'

임신중절설이 불거져 자신이 속한 걸그룹에서 공식 탈퇴한 카노 카에데, 그에게는 그동안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노 카에데가 속한 슈퍼걸즈(SUPER☆GiRLS)는 일본 최대 엔터테인먼트 에이벡스에 소속된 그룹이다. 카노 카에데는 슈퍼걸즈 대열에서 센터에 위치할 만큼 팀 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

그의 추락은 임신중절 스캔들로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11월 일본의 주간지 '주간문춘'은 2011년 12월 31일 카노 카에데가 자신이 임신한 사실을 알았으며, 이후 임신 중절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모 유명 연예기획사의 탤런트와 양다리를 걸치고 있다는 소문까지 불거지는 등 아이돌로서는 치명적인 스캔들이 잇따라 터졌다.

게다가 섹스 스캔들까지 나왔다. 이번 달 발매된 '실화 너클즈 스페셜'에는 '아이돌 그룹 S의 멤버 K·K라고 표시된 여성이 알몸으로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이름과 눈은 가렸지만, 알몸 사진의 주인공이 카노 카에데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소속사 측은 팀 내 인기 멤버인 카노의 거취를 놓고 고민한 듯하다.

카에데의 스캔들에 대한 직접적인 해명은 하지 않았지만, 그가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를 대며 공식 행사에 참석시키지 않았다.

1월 5일 슈퍼걸스는 도쿄에서 오는 6월 자신들이 첫 부도칸 공연을 갖는다고 발표했다. 부도칸은 1만 3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곳으로 가수들은 누구나 이곳에서 공연하는 것을 꿈으로 여긴다. 이런 기쁜 자리인 만큼 슈퍼걸스 멤버들이 모두 모였지만 카노 카에데는 불참했다.

'알몸스캔들' 女가수, 몸이 안좋다며 '갑자기'

지난 12월 말부터 카노 카에데의 소식은 그녀의 블로그를 통해서만 들을 수 있었다.

그녀는 지난 12월 29일에 "크리스마스 공연 뒤 몸 상태가 나빠졌다", 1월 10일에는 "몸이 낫는데 전념하고 있으며 공연에 나갈 수 없게 됐다"며 '몸이 나으면'이라는 전제를 달며 복귀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복귀에 대한 희망은 여기까지였다.

스캔들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소속사는 결국 카에데를 팀에서 탈퇴시켰다.

16일 카노 카에데의 소속사 측은 슈퍼걸스 공식 홈페이지에 '중요 공지'라는 제목으로 그의 탈퇴 소식을 전했다.

카노 카에데는 같은 날 자신의 공식 블로그에 슈퍼걸스 멤버로서의 마지막 메시지를 남겼다.

내용은 '나 자신의 미숙함이나 응석부리고 있던 부분을 바꾸고 싶어졌다. 이번에 장래에 대해 제로의 상태에서 시작하고 싶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응원해 주신 팬 분들께 죄송하다'였다.

[사진 ⓒ 실화 너클즈 스페셜, 카노 카에데 블로그]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