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유흥가 한복판에서 새벽녘에 총격 사건이 벌어져 1명이 죽고 2명이 다쳤다.

12일(현지시간) 오전 2시께 할리우드의 엠파이어 나이트클럽 앞 도로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흑인 남성 1명이 총을 쏴 19세 남성 1명이 숨졌다.

또 다른 20대 남자 1명도 총에 맞아 병원으로 실려갔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여성 1명은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경찰은 사건이 나이트클럽 안에서 벌어진 패싸움이 번져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나이트클럽 안에서 여자들끼리 머리채를 부여잡고 주먹을 날리는 등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자 남성들이 가세했고 이들은 나이트클럽 밖 도로로 몰려나와 싸움을 계속했다.

패싸움 도중 한 남성이 권총을 꺼내 들더니 2명을 차례로 쏜 뒤 달아났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경찰국 마크 로 경사는 "나이트클럽 안에서 싸움을 벌이던 청년들이 밖으로 몰려나와 끝내 총질로 번졌다"고 말했다.

총격이 벌어지자 싸움을 벌이던 십수 명의 청년들과 구경꾼들이 소리를 지르고 피신하느라 이 일대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경찰은 주변 지역을 봉쇄하고 범인 검거에 나섰지만 체포하지 못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 훈 특파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