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자택 17곳 인화물 공격받아

그리스 여당의 당사가 총격을 받고 정치인 17명의 자택이 인화물 공격을 받는 등 정치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새벽 그리스 아테네 도심에 있는 연립정부의 제1당인 신민당 당사에 AK47 자동소총 총탄 9발이 날아들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현지 일간지 카티메리니 등이 보도했다.

총탄 중 한발은 안토니스 사마라스 총리의 사무실 벽에 박혔다.

총격 사건은 업무 시간이 아닌 오전 2시30분에 발생했으며 당시 근무자가 없어 사상자는 없었다.

경찰은 당사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불에 탄 승용차를 발견, 총격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앞서 13일에는 정부 대변인 시모스 케디코글로의 형이 거주하는 집 앞에서 인화물이 터졌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 주말 동안 신민당과 사회당, 제1야당인 급진좌파연합(시리자) 등 정당의 간부 자택 17곳이 인화물 공격을 받았다.

지난 11일에는 언론인 5명의 자택도 공격을 받았다.

언론인 자택 공격은 이른바 '마이너리티 군대'이라는 단체에 속한 한 그룹이 그들의 소행임을 주장했다고 카티메리니는 전했다.

일련의 이 테러를 두고 정치권은 폭력 성향의 시리자에 혐의를 두고 있으나 시리자는 연관성을 극력 부인했다.

시리자는 오히려 테러와 폭력으로 정치 상황을 극단의 대립 상태로 만들어 '내전 분위기'를 조성하려 한다고 신민당을 비난했다.

그리스에서는 정치인이나 법조인, 언론인 등에게 가스통으로 만든 인화물이나 폭탄을 투척하는 사건이 간혹 발생한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양태삼 특파원 tsy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