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내털리 포트먼이 할리우드에서 출연료에 비해 가장 높은 흥행 수익을 낸 배우로 뽑혔다.

포브스닷컴은 26일(현지시간) '블랙 스완'의 내털리 포트먼이 출연료 1달러당 42.70달러의 수익을 내 수익률이 가장 높은 배우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그가 출연한 '블랙 스완'의 경우, 제작비가 1천300만 달러(한화 약 140억 원) 들었으나 세계 흥행 수입은 3억2천900만 달러(약 3천500억 원)에 달했다.

내털리 포트먼에 이어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흥행 수익률이 높은 배우로 뽑혔다.

그는 출연료 1달러당 40.60달러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코미디 배우로 유명한 에디 머피는 가장 과대평가된 배우로 뽑혔다.

그는 출연료 1달러당 2.30달러를 버는 데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mi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