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는 24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미사일기술 협력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고 국영 프레스TV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흐마드 바히디 이란 국방장관은 "최근 일부 국가에서 제기한 이란과 북한의 미사일 협력 주장은 단지 추측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 이란이 북한에 상주 인력을 배치했다는 서방의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미사일기술 협력을 위해 누구도 평양에 파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2일 서방의 한 외교소식통을 인용, 이란이 지난 10월부터 북한에 상주 인력을 배치했으며, 이는 양국이 미사일과 핵 개발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려는 행동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테헤란 신화=연합뉴스) hum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