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신 상원의원, 총기협회 참여 대화 요청

미국 코네티컷주의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참사로 총기 규제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총기 소유를 강력하게 옹호해온 정치인도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 맨신(민주ㆍ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MSNBC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코네티컷주 참사는 총기규제에 대한 대화의 틀을 바꿔놨다면서 비극을 막기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는 말이 아니라 차분히 앉아서 상식적인 토론을 통해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야 할 때"라면서 "말을 넘어서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15일 주례연설에서 밝힌 `의미있는 행동'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맨신 의원은 총기소유 권리를 강하게 주장해온 의원으로, 지난 10월 미국총기협회(NRA)로부터 `A등급'을 받은 바 있다.

그는 그러나 이날 인터뷰에서 "NRA도 총기규제에 대한 토론에 함께 참여해야 한다"면서 "동료 의원들은 물론 NRA에 있는 지인들에게도 이 문제에 대해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맨신 의원은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ㆍ캘리포니아) 상원의원과 함께 내년초 출범한 제113대 의회 출범 직후 공격용 무기 소유 금지법안을 제출하는 문제를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조 리버먼(무소속ㆍ코네티컷) 의원이 전날 폭력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이는 한차원 높은 제안으로, 이에 대해 감사하다"고 찬성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만 사냥용 총기 등에 대해서도 규제가 필요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스포츠나 사냥에 공격용 총기를 들고 가는 사람은 내가 아는 한 없다"면서 "이 문제는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