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사격 연습 자주 하러다녀"
집에서 파손된 컴퓨터 발견…컴퓨터 게임중 범행 충동?


미국 초등학교 총기난사범 애덤 랜자(20)의 모친 낸시 랜자(52)가 종말론자였으며 이에 따라 식량을 비축해두고 총기 구매에 집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애덤의 이모인 마샤 랜자(57)는 낸시가 생전에 문명사회의 붕괴가 임박했다고 믿었으며 종말에 대비해 사격과 같은 필수 생존 법칙을 습득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샤는 "우리는 종말에 대비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면서 "그는 경제 붕괴에 대비하고 있었으며 식량을 비축했다"고 회고했다.

조경업체 '홈스 파인 가든스'의 댄 홈스 대표는 "낸시가 아이들과 함께 자주 사격연습을 하러 가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결국 모친의 종말론적 관점이 아들 애덤에게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지적했다.

관련 소식통들은 낸시가 집에서 잠을 자던 중 애덤이 겨눈 총구에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애덤은 이후 낸시 명의의 총기 여러 개와 차 열쇠를 들고 샌디 훅 초등학교로 가서 총기 난사 참극을 벌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애덤의 범행 동기를 둘러싼 각종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전쟁이나 살인 게임 등 '컴퓨터 게임광'이었던 애덤이 성향도 범행의 발단일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사건 담당 조사관들은 그의 집을 수색한 결과 본체가 파손된 컴퓨터를 발견했으며 애덤이 부순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애덤이 범행 당일 컴퓨터 게임의 가상현실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던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shi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