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하락 손실액 지원 합의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잇따른 리콜(불량부품 무상교환)사태에 따른 주가 하락으로 손실을 본 주주들에게 2550만달러(약 280억원)를 보상하기로 했다.

AFP통신은 로스앤젤레스 지방법원 자료를 인용, 도요타가 2005년 3월10일~2010년 2월2일 자사 주식을 매수한 주주들에게 보상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요타는 연방법원 판사의 승인을 받은 후 보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주주 측 변호사들은 “고소인들이 희망했던 최대 보상 규모는 1억2400만달러지만 이번 합의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상 합의는 도요타가 워터펌프와 운전대의 결함으로 프리우스 코롤라 등 13종의 승용차 277만대를 리콜한다고 발표하기 직전 법원에 제출됐다. 해당 차량은 일본에서 판매된 150만대와 미국·유럽 등으로 수출된 127만대다. 일본 150만대는 일본에서 있었던 승용차 리콜 가운데 최대 규모다.

도요타는 지난달에도 창문 자동 스위치 결함으로 14개 차종 743만대 차량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한 달 사이에 1000만대가 넘는 리콜을 하게 된 것이다. 2009년에는 가속페달 결함으로 렉서스를 포함, 1200만대를 리콜했다. 바닥 매트가 가속페달 밑으로 말려 들어가는 오작동으로 수십명이 사망했고, 도요타는 미국 당국에 5000만달러 이상의 벌금을 지불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