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경합주 재검표 규정에 관심

미국 대통령 선거가 6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접전지역의 재검표 규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선거가 초박빙으로 전개됨에 따라 어느 한 쪽이 과반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개표 결과 두 후보 간 표차가 많지 않으면 재검표를 해야 하고 이는 규정상 시간이 오래 걸려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

일부에서 지난 2000년 대선처럼 법정공방까지 가는 사태를 우려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오하이오나 플로리다, 콜로라도, 펜실베이니아 등 여러 접전주의 경우 최종 표차가 0.5% 이내면 자동 재검표에 들어가도록 규정하고 있다.

부재자 투표나 잠정투표 결과를 어떻게 반영하는지도 문제다.

일부 주에서는 부재자 투표 결과는 이달 말까지 계산하지 않는다.

부재자 투표를 했다가도 마음이 바뀌면 다시 본 투표를 할 수 있는 등 변수가 매우 많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오하이오주의 경우 검표결과는 추수감사절 이후에나 나올 가능성도 점쳐진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이 지역 부재자 투표자들은 우체국 소인이 5일 이전 날짜가 찍힌 투표봉투를 보내야 하며 이달 16일까지 검표장에 도달해야 한다.

이 날짜는 투표자들이 자신의 잠정투표가 유효한 것이라는 입증서류를 보내야 하는 날이기도 하다.

이번 선거에서 오하이오 주민들이 얼마나 잠정투표를 했는지도 관심거리다.

오하이오주의 선거 규정이 올해 바뀌었기 때문에 올해 잠정투표자 수는 30만명을 넘을 것으로 웬디 와이즈너 뉴욕대 로스쿨 데모크라시 프로그램 소장이 전망했다.

지난 2008년 선거 때는 500만명을 조금 넘는 투표자 가운데 잠정 투표자가 20만명 이상이었다.

(뉴욕연합뉴스) 주종국 특파원 sat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