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점유율 15.7%…불황 속에서도 판매 10% 가까이 늘어
개인용컴퓨터(PC)시장의 세계 1위가 바뀌었다. 2006년 이후 시장점유율 1위를 줄곧 유지해온 휴렛팩커드(HP)가 중국 업체인 레노버에 선두 자리를 내줬다. 레노버는 세계 PC 시장이 극심한 불황에 빠졌는데도 10% 가까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레노버, PC시장 1위

中 레노버, HP 제치고 PC 세계 1위

세계적인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의 예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레노버의 PC 판매량은 1377만대로 HP(1355만대)를 22만대 앞질렀다. 시장점유율은 레노버가 15.7%로 HP(15.5%)를 0.2%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레노버의 판매량과 시장점유율이 HP를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레노버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9.8% 늘어난 반면 HP는 -16.4%를 기록했다.

레노버가 급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비결은 IBM의 PC사업부문을 2005년 인수한 이후 향상된 품질과 공격적인 가격 정책이다. 이채기 가트너 이사는 “레노버가 제품 가격을 계속 떨어뜨리면서 덩치를 키우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홈그라운드’인 중국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인 것도 한 요인이다. 레노버는 PC 수요가 여전히 많은 중국 시장에 6단계에 걸친 촘촘한 유통망을 갖추고 물량 공세를 퍼붓고 있다.

○PC 시장은 불황

가트너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세계 PC 출하량은 3분기 875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줄었다. 감소폭은 2001년 이후 최대다.

기타가와 미카코 가트너 수석 애널리스트는 “(기업용보다) 개인용으로 쓰는 PC 출하 대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것이 시장 침체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의 폭발적인 보급과 태블릿PC의 등장으로 일반 PC를 교체하는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HP 무너지나

올해 초 인력 감축과 마케팅비용 절감, 신속한 의사 결정 등을 위해 PC사업부와 프린터사업부를 통합한 HP의 멕 휘트먼 최고경영자는 지난 3일 애널리스트들과 만나 “내년 순익은 올해보다 11~13% 더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HP의 성과가 이른 시일 내에 회생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토로했다.

HP는 내년까지 2만명이 넘는 인원을 감원하기로 했다. 치열한 가격 경쟁으로 영업이익을 내기조차 어려운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손쉬운 방안은 비용 절감이기 때문이다.

한국HP는 전체 인력의 5~10%를 지난달 감원했다. 한국HP는 현금 확보를 위해 여의도에 있는 본사 건물을 매물로 내놓고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영증권과 CB리처드앨리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선정한 상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