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인 생애 상세 소개..사장 추도메시지

미국 일간지 워싱턴타임스(WT)는 2일(현지시간) 신문 창간인인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의 별세 소식를 전하며 애도의 뜻을 밝혔다.

WT는 이날 `타임스 창간인 문선명 총재 92세로 별세'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예지력 있는 기업인이자 자유언론의 투사인 문 총재는 미국, 일본, 한국을 비롯해 남미와 아프리카, 유럽 등의 여러 국가에서 신문과 잡지, 전자매체 등을 창간했다"고 소개했다.

토머스 P. 맥더비트 WT 사장은 "지금 내 마음을 말로 다 전달할 수 없다"면서 "문 총재는 미국을 사랑했다.

그는 자유로운 세상에서 사람들에게 정확한 정보와 도덕적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강력한 자유 언론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믿었다"고 추모했다.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국 촛불재단 이사장인 닐 부시는 "문 총재는 미국에서 논란이 있는 사람이지만 각자 다른 신념을 지닌 사람들을 하나로 만드는 마음을 가진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WT는 문 목사의 출생에서 성장 과정, 결혼, 별세에 이르기까지의 생애와 함께 공산주의 반대 운동, 문화전사(cultural warrior)로서의 활동, 언론분야의 업적 등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함께 미국 수도 워싱턴DC의 양대 일간지로 꼽히는 WT는 지난 1982년 문 총재이 창간한 보수 성향의 신문이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