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또 다시 리콜 사태를 맞게 될 위기에 처했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지난 2월부터 화재 발생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는 도요타 차량의 조사 대상 범위를 140만대로 확대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화재 가능성이 제기된 차종은 미국 내 베스트셀링카 캠리를 비롯 캠리 하이브리드, 라브4, 야리스, 하이랜더 하이브리드 등 5가지 모델 총 142만4747대다.

NHTSA는 2006년9월부터 2008년8월까지 생산된 캠리와 라브4 총 83만대 외에도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생산된 캠리, 야리스, 하이랜더 하이브리드 등 60만대를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지 업계에선 리콜로 결정이 난 부분은 아니지만 조사 대상 차량이 100만대를 넘어서는 규모인 점을 감안, 올 하반기 도요타 판매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앞서 도요타는 렉서스의 급가속 문제가 이슈가 된 2009년부터 지난 3년간 전 세계 1000만대 이상의 차량을 리콜하면서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

NHTSA 측은 "차량의 파워 윈도 스위치를 과열 및 화재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면서 "이 같은 화재 위험으로 인해 9명이 다치거나 161건의 소비자 불만 사례가 나왔지만 아직 사망 사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