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심의 신제품 '루미아' 혹평 세례
'핀란드 자존심' 노키아, 시총 1위 뺏겨

노키아가 핀란드 주식시장 시가총액 1위 자리를 에너지 기업에 내줬다. 신제품 루미아900(사진)을 내놨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 회복이 불투명하다는 평가에 따른 것이다. 노키아는 2000년대 초 핀란드 시가총액의 60%를 차지하기도 했다.

핀란드 일간 헬싱긴사노마트는 4일(현지시간) 헬싱키 증권거래소에서 노키아가 에너지기업 포텀에 시총 1위 자리를 빼앗겼다고 보도했다. 노키아는 1998년 세계 휴대폰 시장 1위에 오르고, 2000년 핀란드 시가총액의 67%를 차지할 정도로 위상이 높았다. 그러나 애플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폰에 시장을 빼앗기며 주가도 떨어졌다. 2007년 1100억유로였던 노키아 시가총액은 지난 5년간 87% 줄어 최근 148억유로까지 내려앉았다.

8일부터 판매될 예정인 새 스마트폰에 대한 평가도 좋지 않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가 혹평했다. WSJ 칼럼니스트 월트 모스버그는 “아이폰이나 갤럭시2를 포기하고 루미아900을 사야 할 이유가 없다”고 평가했다. 그는 시험 사용한 결과 배터리와 카메라, 웹 브라우저 모두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를 내놨다. 모스버그는 “테스트 결과 사진 화질도 아이폰보다 좋지 않았다”며 “쟁쟁한 경쟁자들을 꺾기엔 단점이 너무 많다”고 결론 내렸다.

NYT의 데이비드 포그도 “루미아900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은 아이폰의 8분의 1 수준인 7만개뿐”이라고 지적했다. 야후 메신저, 드롭박스(파일 공유) 등 유명 애플리케이션을 루미아900에선 쓸 수 없다는 얘기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