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시라이 충칭 서기 낙마…후임에 김일성大 출신 장더장

정치국 상무위원 자리 늘리기…후진타오파 공격 감행설
공청단 vs 태자당·상하이방 권력 암투 본격화

보시라이(薄熙來) 충칭시 서기의 낙마는 중국 최고위층 내에서 권력 투쟁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보 서기는 최고 권력집단인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의 유력한 후보였다.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파와 대립하는 태자당(혁명 원로의 자제 집단)과 상하이방(장쩌민 전 국가주석파)의 지원을 받고 있었다. 그가 전격 해임됨에 따라 연말로 예정된 정치국 상무위원 교체에서 후 주석파가 유리한 구도를 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자당과 상하이방이 반격에 나설 경우 중국 최고 권부는 피비린내 나는 권력 싸움에 휘말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정기관 잡기 위한 포석

후 주석의 측근인 리위안차오 공산당 조직부장은 15일 충칭에서 고위간부 회의를 소집해 충칭시 서기 교체 사실을 통보했다. 전날 원자바오 총리가 기자회견에서 “충칭시는 반성해야 한다”며 보 서기에게 직격탄을 날린 것이 당 지도부의 의견이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 셈이다.

보이보(薄一波) 국무원 부총리의 아들인 보 서기는 2007년 충칭시 서기를 맡은 이후 △폭력조직 소탕 △홍가(공산당 가요) 부르기 등을 통한 공산주의 의식 고취 △공동부유론 제시 등 ‘충칭식 모델’을 선보여 중국 좌파들의 지지를 받았다.

그가 정치국 상무위원에 진입하면 중앙정법위 서기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파다했다. 이 자리는 검찰과 경찰 등 공안조직을 아우르는 요직이다. 상하이방이 이 자리를 차지하면 공청단파를 견제할 수 있었다. 공청단 등이 보 서기를 견제하기 위해 왕리쥔 충칭시 부시장의 비리 혐의를 캐기 시작했으며 결국 보 서기를 낙마시키는 데 성공했다는 게 베이징 정가의 분석이다.

보 서기의 후임인 장더장(張德江) 국무원 부총리는 옌볜대 조선어학과를 졸업하고 김일성대학에 유학한 북한통 정치인이다. 상하이방으로 분류되지만 최근 후진타오와 가까워지면서 ‘정치적 전향’을 했다는 소문도 있다.

◆보도 통제 속 갑론을박

인터넷에서는 보 서기의 해임을 둘러싸고 좌우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공산당 선전부는 전날 원 총리의 정치개혁 주장과 보 서기 비난 등에 대한 언론 보도를 모두 통제했다. 그러나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에서는 논쟁이 일고 있다. 한 네티즌은 “올해 양회는 화약 냄새가 가득했다”며 “보시라이는 권력 투쟁의 희생양”이라고 썼다.

정치학자인 천즈밍은 이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보 서기 대신 새로운 인물이 상무위원에 진입할 수밖에 없어 정치적 파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정치국 상무위원은 9명으로 구성돼 있다. 차기 지도부는 공청단 3~4명 대 상하이방·태자당 5~6명으로 구성돼 공청단파가 소수파로 밀릴 것이라는 게 정설이다. 공청단이 지분을 늘리기 위해 정치적 공격을 감행했다는 설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 미국에 서버를 둔 보쉰닷컴은 “후 주석과 원 총리는 올해 양회에서 베이징 상하이 톈진 등 3개 직할시 대표단을 방문했지만 같은 직할시인 보시라이의 충칭 대표단만은 찾지 않았다”며 “보 서기 해임은 이미 예고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 공청단



후진타오 국가주석을 중심으로 한 공산주의청년단 출신의 지도자들을 일컫는 말. 좌파적 성향이 강하다.


■ 상하이방



장쩌민 전 국가주석을 주축으로 한 상하이 출신의 권력자들을 말한다. 개혁개방을 선도한 집단이며 성장 우선주의 노선을 걷는다.

■ 태자당


중국 당·정·군·재계 고위층 인사들의 자녀를 일컫는 말. 이념적으로 상하이방과 가깝다.

베이징=김태완 특파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