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총파업..추가 긴축에 분노 표출

그리스 2차 구제금융 협상이 좀처럼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7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뉴스통신 ANMA에 따르면 그리스 총리실은 애초 이날 오후 9시로 예정된 총리와 과도정부 구성을 지지한 세 정당 지도자들간 회동이 8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총리실 한 관계자는 "정당 지도자들이 (정부와 트로이카가 벌인) 협상 결과를 판단할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한 게 연기 이유"라고 전했다.

루카스 파파데모스 총리는 대신 이날 밤 구제금융 지원 조건을 최종 확정하기 위해 트로이카(유럽연합·유럽중앙은행·국제통화기금) 대표들과 논의를 벌이고 있다고 총리실 관계자는 전했다.

파파데모스 총리는 이날 트로이카 대표들, 민간채권단 손실분담(PSI) 협상을 이끄는 국제금융협회(IIF) 찰스 달라라 소장 등과 연쇄 협상을 벌였다.

PSI는 2차 구제금융 프로그램 중 일부로 민간채권단이 보유한 2천억유로 규모의 그리스 국채를 손실처리(헤어컷)해 그리스 정부부채 3천500억유로 중 1천억유로를 덜어내려는 것이다.

협상에서 국채에 대해 70% 이상을 손실처리키로 하는 잠정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관측된다.

파파데모스 총리는 애초 트로이카와 협상을 마무리지은 뒤 이날 정당 지도자들과의 재회동에서 구제금융 지원 조건으로 제시된 재정 긴축과 개혁 조치들을 받아들인다는 합의를 끌어낸다는 계획이었다.

만일 이 회동에서 합의가 이뤄지면 3주째 계속되고 있는 그리스 2차 구제금융 협상이 사실상 타결되는 셈이다.

이후 오는 9일께로 예상되는 유로존 재무장관회의에서 그리스 2차 구제금융 지원 방안이 확정되는 수순을 거치게 된다.

유로존 정상들은 지난해 10월27일 자구노력을 전제로 그리스에 1천300억유로의 추가 구제금융을 제공하기로 하는 한편 민간채권단으로부터 PSI에의 동의를 얻어냈다.

이를 통해 현재 국내총생산 대비 160%인 그리스 정부부채 비율을 120%로 끌어내린다는 목표였다.

그러나 합의 이후 그리스 경제전망이 나빠지면서 합의가 이행되더라도 목표한 그리스 정부의 채무상환능력을 맞추기 어려울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지난달 20일 시작된 구제금융 협상이 진통을 겪어왔다.

트로이카는 최저임금과 연휴보너스 삭감, 보충적 연금 삭감 등을 통해 민간부문 노동비용을 25% 하향조정하고 올해 공무원을 1만5천명 감원하는 조건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올해 재정 적자 감축 목표 달성을 확실히 하기 위해 국내총생산 대비 1.5% 규모의 추가 긴축 조치를 요구했다.

그러나 오는 4월께로 예상되는 조기총선을 앞둔 정당들이 임금 삭감을 비롯한 노동부문 개혁 조치들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여왔다.

그리스는 오는 3월20일 145억유로 규모의 국채 만기도래를 맞고 있다.

PSI 이행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하면 구제금융 협상이 시급히 타결돼야 `무질서한' 디폴트(채무불이행)를 피할 수 있다.

유로존 정부들은 재정긴축 및 개혁조치 수용과 디폴트(채무불이행) 사이의 선택을 서두르라고 그리스 정치권을 압박하고 있다.

한편 그리스 민간 및 공공부문을 대표하는 양대 노총은 이날 추가 긴축과 노동 개혁에 항의해 24시간 총파업을 벌였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