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이자 지급보증" 獨·佛, 특별계정 설치 제안
그리스 이르면 내달 초 '디폴트' 가능성

독일과 프랑스가 그리스의 2차 구제금융 지원을 돕기 위해 그리스 국채 이자지급을 보증하는 특별계정을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그리스와 채권단 간의 협상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양국은 그러나 그리스에 대해서는 구제금융 지원을 위한 조건을 수용하라며 압박 강도를 높였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양국 공동내각회의를 개최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리스를 위한 특별계정을 만들어 1~2년간 독일과 프랑스가 이자지급에 대해 보증을 서는 형태다. 채권단은 이자지급을 보증받고, 그리스는 채권자들에게 기존 채권을 신규 채권으로 교환해줄 수 있게 된다. 이는 과거 중남미 국가들이 디폴트에 처했을 때 미국 니콜라스 브래디 재무장관이 활용한 방식이다. 당시 미국이 지급보증을 서는 것을 전제로 중남미 국가들이 발행한 채권을 브래디 채권이라고 불렀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그리스 정부가 채권단에 지급해야 하는 필수적인 이자가 별도의 분리된 계정에서 지출돼야 한다는 아이디어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별도 계정을 통해 채권단은 이자를 제때 지급받을 수 있게 되고 그리스 정부도 구제금융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리스 정치권에 대해서는 압박 강도를 높였다. 메르켈 총리는 “그리스에 주어진 시간이 너무 없다”며 그리스 정치 지도자들이 긴축 요구를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루카스 파파데모스 그리스 총리는 자국 내 3대 정당 지도자들과 회동을 가졌지만, 유럽연합(EU)이 2차 구제금융의 대가로 제시한 긴축안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그리스 정당 지도자들은 민간부문 최저임금 20% 삭감, 연휴 보너스 삭감, 공무원 15만명 감축 등을 거부했다. 그리스 정치권이 끝까지 긴축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1300억유로 규모 2차 구제금융은 집행될 수 없게 된다. 당장 내달 20일 145억유로 규모 국채 만기가 돌아오지만 그리스 정부의 자금이 바닥난 만큼 디폴트 선언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이다.

김동욱/김희경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