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총리-과도정부 지지 정당지도자들 회의 계속
총리와 신민당·라오스 당수 회동 내용에 견해차

그리스 총리와 과도정부 구성을 지지한 정당 지도자들이 5일 국제사회의 2차 구제금융안의 지원 조건에 관해 논의했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루카스 파파데모스 그리스 총리와 사회당, 중도우파 신민당, 극우정당 라오스(LAOS) 등 3개 정당 지도자들은 5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회동에서 민간부문 임금 삭감, 추가 연금 삭감, 공무원 감원 확대 , 상당한 공공부문 구조조정 등 트로이카(유럽연합·유럽중앙은행·국제통화기금)가 구제금융 지원을 위해 내건 요구조건에 대해 격론을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제2정당인 신민당 안토니오 사마라스 당수는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그리스는 추가 경기침체를 감당할 수 없다.

이것을 막고자 모든 수단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고 현지 뉴스통신 ANMA가 전했다.

사마라스 당수는 논의가 6일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수정당인 라오스의 게오르게 카라차페리스 당수도 "(구제금융의 혹독한 요구조건으로 초래될) 빈곤은 혁명을 초래할 수밖에 없고, 우리는 이런 혁명의 발발에 기여하지 않겠다.

이 혁명은 전 유럽을 불태울 것"이라며 트로이카의 요구조건을 거부했다.

그러나 총리실은 회의가 끝난 뒤 낸 성명에서 "총리와 정당 지도자들이 주요 이슈들에 합의했다"면서 이들 합의사항은 "2012년 재정 지출을 국내총생산 대비 1.5% 삭감하려는 조치들의 채택, 보조 연금의 성공 가능성을 보호하는 것, 임금 및 비임금 노동비용 감축을 포함한 조치들을 통해 경쟁력 부족에 대처하는 것, 은행 자본 재확충"이라고 나열했다.

총리실은 "총리와 이들 정당 지도자가 논의를 마무리 짓기 위해 7일 다시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동 후 총리실이 낸 성명과 신민당, 라오스 당수 등이 한 발언들이 상반된 회의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사회당 파노스 베그리티스 대변인은 회동 후 "정당 지도자들은 6일 정오까지 반응을 내놓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6일 오후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회의) 실무회의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트로이카는 그리스 경쟁력 제고를 위해 민간부문의 노동비용 하락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최저임금 20% 삭감, 연휴 보너스 삭감, 보조 연금 삭감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2015년까지 공무원 15만명을 감원하는 목표의 달성을 확실히 하도록 신속하고 광범위한 공무원 감축을 주문했다.

그리스 정부는 다음달 20일 145억유로 규모의 국채 만기도래를 맞는다.

이에 따라 그리스 정부는 유로존·국제통화기금(IMF) 등과 2차 구제금융에 합의하지 못하면 `무질서한'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진다.

에반겔로스 베니젤로스 그리스 재무장관은 이날 회동에 앞서 "5일 저녁까지 모든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면서 과도정부 구성을 지지한 정당 당수들의 결심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파파데모스 총리는 이날 회동 이후 민간채권단 대표들과 만나 정부부채 1천억유로를 덜어내기 위한 `민간채권단 손실분담(PSI)' 협상도 벌였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