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에너지장관 "北 지도부, 사업 지속 추진 재확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후 들어선 북한의 새 지도부가 러시아에서 북한을 경유, 한국으로 이어지는 천연 가스관 건설 사업이 차질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모스크바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세르게이 슈마트코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25일 저녁(현지시간) 취임 인사 차 에너지부를 방문한 러시아 주재 위성락 한국대사와의 면담에서 "북한 새 지도부가 이 프로젝트(북한 경유 가스관 사업)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현재 가장 핵심적 과제는 가스 가격 문제와 관련한 협상을 활성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과 한국가스공사는 수개월간 가스관 프로젝트에 관한 교섭을 진행한 끝에 지난해 9월 15일 사업 추진 일정을 담은 로드맵에 서명했다.

이와 별도로 가스프롬은 같은 날 북한 원유공업성과도 가스관 건설 사업 검토를 위한 실무그룹 구성 등의 합의를 포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슈마트코 장관과 위 대사는 이날 회동에서 러시아와 한국 간 양자 관계가 앞으로 더욱 발전할 것이라는 확신을 표시했다.

아울러 양측은 향후 양국 기업들이 유망한 에너지 사업의 공동추진 방안을 협의하려면 특별한 토대가 필요하다는데 견해를 같이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에서 남북러 3각 협력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알렉산드르 티모닌 특명대사는 김정일 사망 발표 다음 날인 작년 12월 20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김정일이 사망했어도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공급하는 가스관 건설 사업은 그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일은 지난해 8월 말 러시아 극동과 시베리아를 방문, 시베리아 도시 울란우데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러시아 극동에서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이어지는 가스관을 부설하고 이를 통해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한국으로 공급하는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에 합의한 바 있다.

,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cjyou@yna.co.krjianwa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