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NBC뉴스 설문조사

최근 미국 경기에 회복조짐이 보이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찬성 비율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인 대다수는 미국 경제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NBC 뉴스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대한 찬성비율이 48%를 기록, 반대 46%보다 많았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정책에 대한 찬성 비율이 반대를 앞선 것은 7개월만에 처음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전반적인 경제운용에 대한 찬성비율은 45% 가량으로, 지난해 12월 중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비해 6% 포인트가 올랐다.

미국 경제의 지향점에 대한 평가도 일부 좋아졌지만 아직은 부정적인 여론이 우세하다.

미국이 맞는 방향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30%가 그렇다고 답했다.

한달 전 조사에 비해 8%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반면 60%는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비율은 작년 12월의 69%나, 10월의 74%와 비교하면 낮아지는 추세다.

이 질문 항목은 민심의 향방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로 평가된다고 WSJ는 전했다.

최근 고용이나 주택시장 상황이 일부 개선됨에 따라 유권자들의 정부 정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를 담당했던 공화당 측 여론조사 전문가 빌 매긴터프는 "조사 결과 경제나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공화당 차원에서는 이번 11월 대선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주당 측 여론조사 전문가 피터 하트도 "오바마 대통령은 갈 길이 먼 상황이지만 아주 오랜만에 순풍을 맞았다"고 말했다.

여론이 좋아진 것은 경제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한 때문으로 보인다.

내년에 경제가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37%로, 경제가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 17%의 두 배를 넘었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30%,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이 22%였다.

이번 조사는 미국 내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22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3.1%다.

(뉴욕연합뉴스) 주종국 특파원 sat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