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지난해 미국 국무부의 외교전문 25만건을 공개하면서 해당 자료가 벌써 몇 달째 온라인 상에 `전시'되고 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는 여전히 이들 자료를 기밀문서로 분류한 채 거기에 담긴 내용에 대한 논의를 가로막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지난 4월 미 시민자유연맹(ACLU)은 국무부에 관타나모 수용소에 대한 23개 전문의 사본을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국무부는 이들 자료가 기밀이라는 이유로 거부했다.

국무부는 ACLU에 보낸 답변서에서 23개 전문 가운데 12개는 기밀로 분류돼 있거나 중요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어서 자료를 제공할 수 없고, 나머지는 일부를 삭제한 뒤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무부가 이처럼 보호하려고 하는 문서들은 사실 인터넷에서 클릭 한번이면 누구나 볼 수 있는 자료들이다.

ACLU의 국가안보프로젝트 소송 담당자인 벤 위즈너는 이미 일반에 공개된 자료를 요청한 것은 정부가 기밀로 감추는 대테러 활동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도록 하고 미국 비밀유지 제도의 불합리성을 폭로하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가 국가기밀 특권을 들먹이면서 대테러 프로그램에 문제를 제기하는 소송을 계속 막고 있으며, 법원에 이 소송들을 허용하면 국가안보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위즈너는 그러면서 "지구 상에서 고문과 용의자 인도에 대해 얘기할 수 없는 유일한 곳은 미국 법정"이라고 꼬집었다.

미 국무부와 법무부는 이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

ACLU의 문제제기는 공개는 됐지만 기밀인 정보들이 갈수록 늘어나면서 생기는 난제 중 한 예에 불과하다.

미 중앙정보국(CIA)이 파키스탄 무장세력에 대해 무인기 공격을 벌이고 있다는 것만 해도 표면상으로는 비밀이지만 실제로는 폭넓게 회자하고 있는 사실이다.

미 정부의 검열관들은 대테러 활동에 투입된 장교들의 회고록에 담긴, 이미 흔한 정보들도 기밀이라면서 수정작업을 해왔다.

(서울=연합뉴스) 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