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9일 결혼한 영국 케임브리지 공작 부부가 6월 말부터 11일간 캐나다와 미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영국 왕실이 5일 발표했다.

케임브리지 공작과 공작 부인 작위를 받은 윌리엄-케이트 커플은 6월 30일부터 7월8일까지 캐나다 수도 오타와와 앨버타, 프린스 에드워드 섬, 퀘벡 등을 방문한다.

이들은 7월 1일 오타와에서 열리는 캐나다의 날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이어 7월 8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를 공식 방문한다.

영국 왕실은 정확한 일정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윌리엄-케이트 커플은 지난달 29일 결혼한뒤 곧바로 신혼여행을 떠나지 않고 비공개 지역에서 주말에 휴식을 취했으며 윌리엄 왕자는 지난 3일 웨일스 앵글시 공군 기지로 복귀했다.

(런던연합뉴스) 이성한 특파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