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중들 환호…런던 등 종일 축제 분위기 `넘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2위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이 29일 낮 세계 20억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성대히 치러졌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성당에서 영국 성공회 수장 로완 윌리엄스 캔터베리 대주교의 주례로 혼례를 올렸다.

웨스트민스터 성당은 1997년 윌리엄 왕자의 모친인 고 다이애나비의 장례식이 엄수됐던 곳이다.

이날 결혼식은 영국 왕실이 처음으로 평민 출신 신부를 맞는다는 점에서 영국민은 물론 영국 여왕을 국가 원수 둔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국민들, 우방인 미국인 등의 큰 관심 속에 열렸다.

신부 케이트가 부친의 손을 잡고 오전 11시 성당에 입장하자마자 존 홀 웨스트민스터 주임 사제의 예배에 이어 영국성공회 리처드 샤트레스 주교의 강론, 윌리엄스 대주교의 주례 순으로 의식이 진행됐다.

결혼식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등 양가 친인척과 영연방 국가의 대표 사절단,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 부부, 고 다이애나비와 친했던 팝스타 엘튼 존,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부부 등 1천900명이 참석했다.

결혼식이 끝나면 신랑 신부는 마차를 타고 의사당 앞길과 정부 청사들이 몰려 있는 화이트홀 거리, 더 몰 거리를 거쳐 버킹엄궁까지 2㎞가 넘는 구간에서 100만명에 가까운 하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퍼레이드를 펼친다.

두 사람은 이어 버킹엄궁 발코니에 나와 분수대 쪽을 향해 수많은 축하객들에게 답례하며 전통에 따라 입을 맞추는 장면을 연출한다.

동시에 버킹엄궁 상공에는 2차 세계대전 때 맹활약했던 랭커스터 폭격기와 스핏파이어 전투기, 허리케인, 타이푼, 토네이도 등의 축하 비행이 이어지면서 이날 결혼식 행사의 대미를 장식한다.

버컹엄궁에서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베푸는 오찬이 열리고 저녁에는 윌리엄 왕자의 부친인 찰스 왕세자가 300명의 지인을 초청한 가운데 만찬 및 무도회가 진행된다.

신랑 신부는 왕실 숙소에서 첫날밤을 보낸 뒤 신혼여행을 떠날 것으로 알려졌으며 윌리엄 왕자가 군복무 중인 웨일스에 신혼살림을 차린다.

두 사람은 지난 2001년 9월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 대학에서 처음 만나 사귀어오다가 지난해 10월 케냐에서 여행 도중 약혼했다.

이날 거리 곳곳에는 왕실 결혼을 기념하는 영국 국기인 유니언잭이 나부끼는 가운데 수많은 영국인과 관광객 등이 미래의 왕과 왕비의 새출발에 호응을 보냈다.

총리관저가 있는 다우닝 10번가를 비롯해 런던 등 전국 5천500여 곳에서는 교통을 통제한 채 거리 축제가 열렸다.

영국인들이 즐겨 찾는 선술집인 펍은 맥주를 마시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왕실 결혼식은 영국 공영방송 BBC를 비롯해 미국 CNN 등 주요 방송사와 통신사, 신문사 등 수천여 명의 취재진을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됐다.

또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와 유튜브 등을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문자와 화면이 전송됐다.

경찰은 혹시 있을지도 모르는 테러와 시위에 대비해 5천여 명의 경찰과 감시 헬기, 폐쇄회로TV 등을 총동원해 비상경비 태세를 유지했으며, 혼례에 앞서 극단주의자와 무정부주의자 등 20여명을 격리 조치했다.

(런던연합뉴스) 이성한 특파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