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는 유동성에 경기회복 기대감 겹쳐
중동·日 악재 우려 불식…亞·유럽도 강세
[글로벌 증시 동반 상승] 인텔 이어 애플 '깜짝 실적'…美 다우지수 3년 만에 최고치

세계 주요국 증시가 질주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 등의 양적완화 정책으로 시중에 풀린 유동성이 증시를 떠받치고 있는데다 글로벌 기업들이 잇따라 기대 이상의 '깜짝 실적'을 내놓고 있어서다. 유동성 장세에 실적 장세까지 가세하면서 고유가와 일본발 악재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

'글로벌 어닝 서프라이즈'를 주도하고 있는 건 정보기술(IT) 업종이다. 미국 애플은 20일(현지시간) 1분기 순이익이 59억9000만달러(주당 6.40달러)를 기록해 작년 같은 기간의 30억7000만달러(주당 3.33달러)에 비해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주당 순이익은 시장 예상치(5.36달러)를 약 20% 웃돌았다.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83% 늘어난 246억달러를 기록했다. 애플은 "일본 대지진은 실적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부터 애플 아이폰4 판매를 시작한 버라이즌도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4억4300만달러(주당 16센트)에서 올 1분기 14억4000만달러(주당 51센트)로 3배 이상 늘었다고 21일 발표했다.

애플 아이폰의 독점 판매권을 상실한 미국 이동통신업체 AT&T도 1분기 순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의 24억5000만달러(주당 42센트)에 비해 39% 증가해 34억1000만달러(주당 57센트)를 기록했다.

전날 IBM과 인텔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발표해 월스트리트를 놀라게 했다. IBM은 10년 만에 최대 매출액 성장률(7.7%)을 기록했으며 인텔도 매출과 순이익이 각각 25%,34% 급등했다. 20일 인텔 주가는 7.8% 올랐다.

기업들의 호실적은 IT에 이어 자동차 화장품 등 전 제조업으로 확산되고 있다. 프랑스 최대 자동차회사인 푸조시트로앵은 1분기 매출이 시장 예상치인 140억유로를 웃도는 154억유로로 잠정 집계됐다. 이에 푸조(4.71%) 르노(4.32%) 폭스바겐(5.11%) 미쉐린(4.55%) 등 자동차 관련주들이 일제히 뛰어올랐다.

미국 GE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8% 늘어나 35억8000만달러(주당 33센트)를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화장품업체 로레알은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3% 늘어난 51억6000만유로에 달했다.

도이치뱅크 뉴욕법인의 수석이코노미스트인 조지프 라보르냐는 "IT를 포함한 제조업 부문의 실적 개선은 보통 다른 경제 부문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올해 주택을 포함한 전반적인 경제가 좋아질 것이라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증시는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미국 증시는 20일 3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2% 오른 12,453.54에 장을 마감했다. 같은 날 독일 증시도 2.98% 올라 지난해 5월27일(3.11%) 이후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영국(2.13%) 프랑스(2.46%) 등도 2% 이상 올랐다. 21일 아시아 증시도 급등했다.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는 0.82%,대만 가권지수는 1.64%,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65% 올랐다.

박해영/유창재 기자 bon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