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22개월 만에 무역적자를 냈다.

일본 재무성이 23일 발표한 1월 무역통계속보에 따르면 수출보다 수입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무역수지가 4714억엔의 적자를 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 증가한 4조9714억엔이었다. 14개월 연속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지난해 12월의 12.9%에 비해 크게 줄었다.

재무성은 중국의 춘제(음력 설) 연휴를 앞두고 중국과 대만으로의 수출이 미뤄진 영향 등으로 수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으로의 수출은 1% 증가에 그쳤고 아시아 전체적으로도 0.4% 늘어나는 데 머물렀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