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와파 "이해할 수 없다" 반발

일본 여당인 민주당이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전 간사장의 당원 자격을 정지시키며 구석으로 몰아세우자 오자와씨를 지지하는 의원들이 반발해 당내 갈등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22일 간 나오토(菅直人) 당 대표 겸 총리 등이 출석한 상임간사회에서 오자와 전 간사장의 정치자금규정법 위반죄 재판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당원 자격을 정지한다고 공식 결정한 뒤 본인에게 통보했다.

상임간사회에 앞서 열린 당 윤리위원회는 이같은 처분에 대해 "적절하다"는 견해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당원 자격이 정지되면 당으로부터 자금을 받을 수 없고, 당내 선거에서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없어진다.

이에 대해 오자와 전 간사장은 "당 규정상 당원 자격 정지 기간은 원칙적으로 6개월인데도 '판결 확정시'까지 자격을 정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발했고, 이의 신청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 지도부가 결정을 번복할 확률은 극히 낮다.

오자와 전 간사장과 가까운 의원들도 당의 결정에 불만을 표시했다.

한편 야당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오자와씨의 국회 증인 소환.심문을 요구하며 여당을 뒤흔들 기회를 엿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chungw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