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분노 섞인 금융규제 안돼" 다이먼 CEO, 불평 터뜨려
사르코지 "우린 현명하게 행동"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가 '금융규제'를 놓고 다보스에서 한판 격돌했다.

2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2위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다이먼 CEO는 세계경제포럼(WEF · 다보스포럼)의 한 세션에서 주요 20개국(G20)은 일자리와 성장에 초점을 맞춰야 하며 규제당국은 '분노'에서 비롯된 정책들을 실행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전례 없는 금융위기를 겪었고 각국 정부의 개입이 없었다면 상황이 훨씬 악화됐을 것"이라면서도 "G20은 보다 많은 규제를 부과하기 전에 심호흡을 한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과 은행도 (위기 극복) 해법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다이먼 CEO는 이보다 앞선 세션에서도 "모든 은행들이 다 똑같은 것은 아니다"면서 "금융위기가 터진 지 거의 3년이나 지났는데 계속 은행가들을 통틀어 비난하는 것은 비생산적이며 불공평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올해 G20 의장국을 맡고 있는 프랑스의 사르코지 대통령은 "죄를 덮어씌우려 하지 말라"며 "우리는 합리적일 뿐 아니라 현명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사르코지는 "은행가들은 상식에 어긋나는 일들을 많이 했다"며 "아무런 잘못 없는 사람을 실업자로 만들고 납세자들이 수천만달러를 지불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나는 규제에 대한 생각에만 사로잡혀 있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다만 규제가 부족한 분야에 일부 규제를 더 만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