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 더블딥도 경고
유엔은 18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양적완화'를 지속하면 전 세계 무역과 금융에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엔은 이날 발간한 '2011년 세계 경제 현황 전망 보고서'에서 "추가 양적완화 조치가 취해지고 (이로 인해) 달러가 더 절하되면 미국은 수출을 확대해 막대한 채무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이 될 수 있지만 무역과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위험이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또 FRB의 양적완화가 외환시장에 새로운 '불안정'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독일의 dpa통신은 이와 관련,미 달러화 기축통화 시대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중국 등 신흥국에 유엔이 동조하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해석했다.

유엔은 미국이 2008~2009년의 심각한 침체에서 빠져나오기는 했으나 전례 없이 미약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적어도 앞으로 4년간은 높은 실업률로 고통을 겪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2.6%였지만 올해는 2.2%로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유엔은 이와 함께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이 올해 각국의 긴축 조치로 인해 '더블딥(경기 일시 회복 후 재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과 일본도 더블딥 가능성이 있지만 유럽보다는 낮다고 진단했다. 유엔은 유로존의 성장률이 지난해 1.6%에서 올해 1.3%로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엔은 확실한 경기회복을 위해선 추가 부양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국가 간 보다 긴밀한 정책 공조가 이뤄져야 하며 (추가 부양책은)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은 2007~2009년 금융위기와 경기침체 여파로 전 세계에서 30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약 8100만명의 젊은이들이 현재 실업 상태라고 추정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