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물 발행금리 소폭 하락
재정위기 확산 우려는 여전
EU, 600억유로 지원 논의
포르투갈이 12일 12억4900만유로의 국채발행에 성공했다. 구제금융 신청 압박을 받던 포르투갈과 유럽의 재정위기 확산 우려가 고조되던 금융시장은 일단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올 상반기 만기가 도래하는 유로존(유로화사용 17개국) 국채가 5000억유로에 달하고 유럽 은행권이 4000억유로의 채권을 차환발행해야 하는 상황에서 재정위기가 언제든지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불안은 여전하다.

◆10년물 발행금리 연 6.716%

12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포르투갈은 10년만기 국채 5억9900만유로와 4년만기 국채 6억5000만유로 발행에 성공했다. 10년만기 국채 발행금리는 지난해 11월10일의 연 6.806%보다 소폭 낮은 연 6.716%,4년만기 국채는 지난해 10월27일의 연 4.041%보다 높은 연 5.396%에서 결정됐다. 응찰 규모는 10년물이 매각 예정규모보다 3.2배,4년물이 2.6배 많았다.

애널리스트들은 유럽중앙은행(ECB)이 유통시장에서 포르투갈 국채매입에 나선 것이 이날 발행금리를 낮추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ECB는 최근 포르투갈 10년만기 국채금리가 연 7%를 넘어서자 포르투갈 국채를 매입하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전날 일본 정부가 유로존재정안정기금이 곧 발행할 50억유로 규모의 국채 중 10억유로어치를 구매하겠다고 밝힌 것도 국채시장에 온기가 돌게 했다.

포르투갈이 국채발행에 성공함에 따라 시장은 당분간 안정세를 보일 전망이다. 크리스토프 리거 코메르츠방크 채권담당 투자전략가는 "입찰 성공은 시장에 단기적인 안정세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의 관심은 13일로 예정된 최대 30억유로 규모의 스페인 5년만기 국채와 60억유로 규모의 이탈리아 5년 및 15년만기 국채발행에 쏠리고 있다.

◆EU,재정안정기금 확충도 논의

다수의 전문가들은 단기적인 시장안정에도 불구하고 유럽 재정위기 우려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라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제인 폴리 라보뱅크 통화전략가는 "포르투갈 국채발행 성공은 정부가 시간을 벌었다는 의미일 뿐 구제금융 우려를 완전히 씻어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하빈더 시안 RBS 애널리스트도 "연 6.8%에 근접한 금리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와 관련,유럽연합(EU) 국가들이 유럽재정위기 확산을 막기 위해 포르투갈에 대한 600억유로 지원과 그리스국채 매입,구제금융 금리인하 등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EU재무장관들은 오는 17~18일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독일이 이 계획에 매우 민감하기 때문에 최종 결정은 EU정상들이 모이는 다음 달 4일까지 미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포르투갈 정부는 구제금융에 대해 "필요없다"는 입장을 연일 밝히고 있다. 주제 소크라테스 총리는 "구제금융 논의는 단지 투기세력만 도와주는 것"이라며 "구제금융 지원을 요청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U 재무장관회의에선 EU회원국 갹출로 조성된 4400억유로의 유로존재정안정기금을 확충하는 방안도 논의될 전망이다. 올리 렌 EU 경제 · 통화정책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유럽 재정지원의 규모 및 범위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완/김동욱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