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下) '브랜딩 타이완'

'얼굴 없는 수출' OEM 탈피
123만개 中企 기술력 앞세워 브랜드 가치 쑥쑥 올라가
[中과 경제동맹 100일…대만을 가다] (下) '디자이어' 폰·'쿠비' 車 … 자사브랜드로 공략

'대보향전 개창황금 10년(大步向前 開創黃金十年).'요즘 대만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서 나눠주는 팸플릿에는 이런 글귀가 쓰여 있다. '앞으로 10년 동안 황금시대를 열 큰 걸음'이라는 뜻이다. 중국과 대만 간 경제협력기본협정(ECFA)의 홍보 문구다. ECFA는 대만 전역을 관통하는 최대 화두다.

양국이 관세를 철폐하고 서비스 분야 개방을 골자로 하는 이 협정은 대만의 경제 역사상 가장 큰 변화를 이끌 동력으로 평가된다. 송익준 KOTRA 타이베이 무역관 차장은 "ECFA 발효를 계기로 교역과 투자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외국 기업이 대만을 중국 시장 공략의 교두보로 이용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 협정은 지난 9월12일 발효됐지만 핵심 내용인 관세 인하 및 철폐는 새해부터 본격화된다. 대만 기업인들은 자신감에 차 있다.

ECFA를 계기로 경기가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데다 고립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런 자신감을 바탕으로 그동안 아킬레스건으로 여겨지던 '얼굴 없는 수출'인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에서 벗어나 자사브랜드 구축에 온 힘을 쏟고 있다.

◆車 · 휴대폰 · 악기까지 자사브랜드화
[中과 경제동맹 100일…대만을 가다] (下) '디자이어' 폰·'쿠비' 車 … 자사브랜드로 공략

대만 기업들은 전 세계 노트북 컴퓨터 생산의 80% 이상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HP나 델 도시바를 기억하고 있을 뿐 대만 업체 이름은 거의 모른다. OEM 수출이기 때문이다. 이 방식의 약점은 마진이 박하다는 것과 시장지배력을 갖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대만에선 자동차 전자제품 악기 및 중소기업 제품에 이르기까지 자사브랜드 붐이 거세게 불고 있다.

대만 자동차 시장은 외국차가 지배하고 있다. 그 가운데 올초부터 '쿠비(영어 브랜드는 Tobe)'라는 차가 질주하기 시작했다. 1300cc의 앙증맞은 소형차다. 대만 최대 자동차기업인 위룽그룹과 중국 굴지의 민영자동차회사 지리자동차가 대만에서 합작 생산한 모델이다. 가격은 약 1500만원 수준.지난해 12월부터 베트남 필리핀 등지로 수출도 시작한 이 모델은 대만 · 중국 간 협력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는 대표 사례로 꼽힌다.

대만은 자전거 강국이다. 2008년 540만대를 수출해 2007년보다 65만대나 더 수출했다. 총 수출액은 13억8800만달러에 이른다. 대만 최대 자전거업체인 자이언트 관계자는 "내년엔 전체 매출의 70%를 자사 브랜드 제품에서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업체 HTC는 '디자이어'와 '와일드 파이어',악기업체 롄창색소폰은 'LC' 브랜드를 앞세워 해외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대만 정부,자사 브랜드 육성 적극 지원

대만은 중소기업형 경제구조를 갖고 있다. 린핑핀 대만중소기업협회 이사장은 "대만에는 2009년 기준으로 123만개 중소기업이 있다"며 "이들은 글로벌 기업과 거래해 오면서 높은 경쟁력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OEM에 의존한다는 게 문제였다. 대만 정부는 자사 브랜드를 육성해야 부가가치가 높고 지속성장할 수 있다고 보고 투자펀드 결성,인재 양성 등을 통해 브랜드를 육성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만 기업들의 브랜드 가치도 쑥쑥 올라가고 있다.
[中과 경제동맹 100일…대만을 가다] (下) '디자이어' 폰·'쿠비' 車 … 자사브랜드로 공략

대만의 브랜드 제고 프로젝트인 '브랜딩 타이완' 주관기관에서 2009년 조사한 자료를 보면 브랜드 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업체는 에이서(ACER),트렌드 마이크로(Trend Micro),ASUS,HTC 등 4개에 이른다. 인스턴트 라면업체인 캉스푸(Master Kong)는 9억달러,식품업체 완트완트(Want Want)나 타이어업체 맥시스(Maxxis),자전거업체 자이언트(Giant),전자제품 유통업체 시넥스(Synnex),네트워크 장비업체 직셀(ZyXEL) 등의 브랜드가치는 2억~4억달러에 이른다. 대만 업체들의 브랜드 전략은 한국보다 늦게 시작됐지만 글로벌 마인드와 품질 · 가격경쟁력 등이 맞물릴 경우 브랜드 가치가 급속도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타이베이=김낙훈 중기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