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16일(현지시간)부터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레코드 판매사 EMI, 매니지먼트사인 애플콥스와 합의해 비틀스의 음원을 판매한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애플은 리마스터 작업을 한 13개 스튜디오앨범, '레드(Red)', 블루(Blue)', '패스트 매스터스(Past Masters)'를 판매한다.

앨범은 12.99달러 혹은 19.99달러, 개별 곡은 아이튠스에서 ?매되는 개별 곡 판매가 중 최고인 1.29달러에 각각 판매된다.

애플은 또 41분짜리 비틀스의 첫 번째 미국 콘서트영화 '워싱턴 콜로세움에서 라이브 1964(Live at the Washington Coliseum, 1964)'가 포함된 비틀스 디지털박스세트를 149달러에 판매한다.

비틀스는 그동안 아이튠즈를 비롯한 온라인 음원판매가 되지 않은 것으로 유명했다.

애플은 비틀스의 매니지먼트사인 애플콥스와 오랫동안 상표권 분쟁을 벌여 특히 관계가 소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는 비틀스의 팬으로 알려져 있으며 오랫동안 EMI와 애플콥스 등과 협상을 벌여왔다.

이들은 2007년 애플로고와 명칭을 함께 사용하기로 합의하면서 IT업계와 음반업계는 조만간 비틀스 음악이 아이튠즈에서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었다.

지금까지 애플의 아이팟에서 비틀스의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CD를 구매한 뒤 온라인 버전으로 전환작업을 해야만 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nadoo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