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ㆍ포르투갈 금리 급등
아일랜드와 포르투갈 등 재정적자 규모가 큰 유럽국들의 국채 금리가 급등했다. 지난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향후 국가 구제금융시 국채 투자자들이 보다 큰 손실을 떠안도록 한다는 내용이 합의되자 투자자들이 움찔한 탓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일랜드 국채 10년물 금리는 1일 연 7.14%로 0.22%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만기 독일 국채와 금리차(프리미엄)도 4.67%포인트로 벌어졌다. 금리와 프리미엄 모두 1999년 유로화 출범 이래 최대다. 포르투갈 국채 금리도 6.11%로 0.16%포인트 올랐다.

지난주 EU 정상들은 그리스 재정위기와 같은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새로운 구제금융 메커니즘에 합의했다. 새 메커니즘은 3년 후까지 한시적으로 시행 중인 현행 4400억유로(약 6120억달러)의 재정안정기금을 대체하게 되며 구제금융을 받는 국가의 국채에 투자한 민간 투자자들이 더 많은 부담을 지도록 했다. 이 때문에 재정건전성이 취약하다고 평가받는 유럽 '주변부' 국가들의 국채 금리가 치솟은 것이다.

FT는 아일랜드나 포르투갈이 재정안정기금에 손을 벌리게 되면 글로벌 금융시장을 또다시 뒤흔드는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