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에 수출집중, 中에 가격상승.공급부족 초래

한국의 김치대란이 중국내 배추 투기로 이어져 중국마저 '배추대란'이 발생하고 있다고 광저우일보(廣州日報)가 13일 보도했다.

중국산 배추가 '가격이 좋은' 한국으로 흘러가는 탓에 공급 부족이 초래돼 중국 각지의 배추가격이 뛰고 있으며, 이미 한국으로 수출이 집중된 동북지방산 배추 가격은 '금값'이 됐다는 것.
한국 김치대란 탓 中 배추대란 생겨

이 신문은 광저우의 강촌농산품종합시장과 강남과채도매시장 등에서 최근 1개월 새에 배추와 무 가격은 각각 ㎏당 평균 0.6위안, 0.2위안 올랐다고 소개했다.

가격 인상보다 더 큰 문제는 공급 부족이라는 것.

광저우는 지린(吉林)성과 산둥(山東)성 등의 동북지방에서 배추와 무가 상당히 유입됐으나 한국으로 비싼 가격에 팔려가는 탓에 중국 남부지방에서는 공급이 달리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
따라서 광저우에서는 윈난(雲南)성의 배추가 집중적으로 공급되는 시기인 이달 하순을 기다리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또 동북지방 배추는 올 상반기 t당 550위안(9만 2천300원) 정도였으나 최근들어 t당 850위안으로 300위안 올랐다고 소개했다.

한국 김치 대란이 발 빠른 중국 상인에게는 좋은 돈벌이가 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배추 성장기로 볼 때 11월에야 대량 수확이 가능한 산둥성의 경우 이를 수천t씩 '입도선매'하는 한국 상인이 줄을 서면서 산둥성 내 배추 농가와 기업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또 '중국의 유대인'으로 불리며 이재에 능한 저장(浙江)성 상인들은 동북지방으로 몰려가 배추를 대규모로 긴급 구매해 김치로 가공, 한국으로 직접 수출하기 위해 잰걸음에 나서고 있다고 광저우 신문은 소개했다.

이런 가운데 길림신문은 지난 12일 지린성 창춘(長春)의 농산품 수출업체인 가오룽(高榕)농업공사가 지난 11일 '김치 파동'을 겪는 한국에 262.6t의 배추를 수출했다고 보도했다.

김치 등 가공식품으로 수출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한국이 김치 대란을 겪으면서 가공하지 않은 배추 수출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인교준 특파원 kji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