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만에서 대규모 원유를 유출시켜 환경대재앙을 초래했던 유정이 사고 발생 5개월여만에 사실상 완전히 밀봉됐다.

사고 유정 소유주인 영국석유회사 BP는 지난 주말 자사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에서 “감압유정을 통해 사고 유정안으로시멘트를 넣어 봉쇄하는 작업을 17일 밤8시30분에 완료했다”고 밝혔다.

CNN 등 미 언론들은 BP가 밀봉된 사고 유정에서 원유 누출이 없는지 여부를최종 확인하기 위한 압력측정 실험에 들어갔다고 19일 보도했다. BP가 최종적으로 실시 중인 압력측정 실험에서 누출이없는 점이 확인되면 미 정부는 유출 사고대책반 책임자인 테드 앨런 미 해안경비대장을 통해 사고 유정의 완전 밀봉을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사고 유정의 완전 밀봉이 선언되면 지난 4월20일 시추시설 ‘딥 워터 호라이즌’의 폭발 및 화재로 시작된 미국 역사상 최대의 원유 유출 사고는 5개월 만에 일단마무리된다. 미 정부는 멕시코만 기름 유출사태로 490만배럴의 원유가 유출됐고이 중 80만배럴의 원유가 회수된 것으로추정하고 있다.

사고 유정은 밀봉됐지만 멕시코만 일대환경피해 수습 및 복구에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지역 주민들에 대한피해보상과 손해배상 소송도 계속될 전망이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