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논란이 되고 있는 뉴욕의 모스크 부지를 사겠다고 밝혔다.

CNN방송은 10일(현지시간) 인터넷판을 통해 "최근 그라운드 제로 부근에 이슬람 사원 모스크가 건설되는 것을 비난하는 여론이 거세다"며 "트럼프가 9일 이 부지를 매수하기 위해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뉴욕주민, 그리고 미국시민으로서 이 제안을 하는 것으로 부지가 특별히 훌륭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이 제안으로)지극히 심각하고 선동적이고 격렬한 대립이 생기고 있는 상황을 빨리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슬람 사원은 세계무역센터 철거지로부터 적어도 다섯 블록 떨어진 장소에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이 땅의 소유자 히삽 엘자나티씨에게 부지 매입 의사를 밝히고 그가 지불한 가격의 25%를 추가로 얹어 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자나티씨는 현재까지 어떠한 대답도 하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강지연 인턴기자 ji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