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2명 지지로 과반 확보
호주 노동당이 우여곡절 끝에 재집권에 성공했다.

호주 언론에 따르면 노동당은 7일 무소속 당선자 3명 가운데 2명의 지지를 얻어 연방의회 총선에서 과반(76석)을 채웠다. 노동당은 이에 따라 줄리아 길러드 대표 겸 총리를 중심으로 차기 정부 구성에 착수했다. 차기 정부는 노동당과 녹색당,무소속의 연립정부 형태로 구성된다. 호주에서는 하원 과반을 획득한 정당이 집권당이 돼 정부를 구성한다.

노동당은 지난달 21일 치러진 총선에서 과반을 얻는 데 실패했으나 그동안 무소속 및 녹색당 당선자들과 협상을 벌인 끝에 과반을 획득했다. 이로써 호주는 총선 이후 17일 동안 진행된 국정공백 상태를 마무리짓게 됐다. 지난 6월 말 케빈 러드 전 총리에 이어 노동당 대표로 선출된 길러드 총리는 호주 최초의 선출직 여성 총리라는 새로운 기록을 갖게 됐다.

밥 캐터(퀸즐랜드주 케네디 지역구)와 토니 윈저(뉴사우스웨일스주 뉴잉글랜드 지역구),롭 오크샤트(뉴사우스웨일스주 린 지역구) 등 무소속 당선자 3명은 이날 각각 캔버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지 정당을 밝혔다. 캐터 당선자는 야당연합(자유당 및 국민당) 지지의사를 밝혔다. 윈저 당선자는 노동당 지지를 선언했다. 오크샤트 당선자는 "자력으로 과반을 획득한 정당이 없어 정국 불안이 우려된다"며 "호주의 발전을 위해 집권 노동당에 기회를 줘 정국을 이끌어 가도록 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노동당 지지를 선언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