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붙은 스마트 大戰] LG·소니 스마트TV 공개…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서

독일 베를린에서 3일 개막하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2010'을 앞두고 스마트TV를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LG전자는 1일 베를린에서 리눅스 기반의 운영체제(OS)와 앱스토어를 적용한 첫 스마트TV(사진)를 일반에 공개했다. '무한 콘텐츠로 가는 가장 쉬운 관문'이란 컨셉트로 개발된 이 제품은 인터넷과 결합되면서 크게 늘어난 각종 콘텐츠를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실시간 방송,인터넷 등을 한 화면에서 제어할 수 있는 홈 데시보드(Home Dashboard)란 사용자 환경(UI)을 도입했다. 메인 화면에 △실시간 방송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 △앱스토어 △선호 채널 △추천 콘텐츠 등 각 서비스를 카드 형태로 배치,여러 단계를 거치지 않고도 원하는 서비스를 쉽게 선택할 수 있다. TV 조작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는 손의 움직임을 인식해 동작하는 '매직 모션 리모컨' 기능을 넣었다. 마우스 형태의 디자인을 적용해 PC를 조작할 때의 느낌을 그대로 살렸다. 스마트폰과 PC를 무선으로 연결해 콘텐츠를 연동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LG전자는 내년 초 제품 출시에 맞춰 영화,방송 다시보기,스포츠 등 120개 이상의 지역 인기 콘텐츠 사업자들과 콘텐츠 제휴를 맺을 계획이다.

이날 오후 IFA 2010 현장에서 기자간담회를 한 소니에도 관심이 쏠렸다. 소니와 구글TV를 공동 개발해온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도 'IFA 2010'에 참석했다.

베를린박람회 측은 슈미트 회장이 7일 폐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한다고 밝혔다.

베를린=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