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5일 급격한 자본 유출입의 부작용을 완화하기 위한 국제 금융안전망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은에 따르면 김 총재는 4일부터 부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을 만나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국제 금융안전망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총재는 최근 남유럽 재정위기 및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세계 경제가 회복 기조를 유지하고 시장이 정책을 신뢰하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본 이동의 변동성을 완화하고 위기 때 외화유동성 공급을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총재는 또 "올해말 확정될 예정인 건전성 규제 개혁 방안이 장기적으로 위기를 예방하고 위기가 발생하면 금융 시스템의 충격 흡수 능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11월 서울 G20 정상회의에서 금융규제의 핵심사항이 합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유럽 재정위기를 계기로 G20 의제 가운데 재정건전성 제고와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구조 개혁을 논의하도록 `지속가능한 균형성장을 위한 협력 체계'가 중요해졌다는 의견도 제기했다.

김 총재는 회의 기간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장-클로드 트리셰 유럽 중앙은행(ECB) 총재, 저우샤오촨(周小川) 중국 인민은행장 등 11명의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와 양자 면담을 하고 정책 공조 방안을 모색했다.

(부산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