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경찰청이 3일부터 사흘 간 부산에서 열렸던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경비와 경호 임무를 깔끔하게 수행해 호평을 받았다.

부산경찰청은 5일 폐막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경비와 경호업무를 단독으로 맡아 사건사고 없이 행사를 마무리했다.

부산경찰은 G20 회의 기간 경찰 3천500여 명과 전.의경 3천500여 명을 동원해 일제 검문검색 등을 벌였으며, 지구대도 2부제 근무를 하며 10일 간의 비상근무에 나섰다.

특히 G20 회의 직전 실시됐던 지방선거 경비업무까지 겹쳐 격무에 시달렸지만 경비.경호 업무를 완벽하게 수행해 G20 회의 성공개최에 힘을 보탰다.

시민.사회단체의 G20 반대 집회.시위에 대비하고 회의에 참석한 주요 인사 경호, 교통관리 등 업무를 매끄럽게 진행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부산경찰청은 밝혔다.

부산경찰은 국제 항만도시인 부산의 특성상 김해국제공항이나 부산항을 통해 불순분자가 잠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외사보안활동을 강화했다.

경찰특공대는 이동식 X-레이 검색차량 같은 첨단장비를 활용해 대테러활동을 벌였고 회의장과 숙소와 이동로에서 경호.경비활동을 펼쳐 단 한건의 테러기도 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G20 회의 철통 경비.경호 업무수행으로 외국 대표단과 참가단, 언론으로부터 격찬을 받았다"며 "근무를 마친 경찰관들이 근무현장을 청소하고 회의장과 숙소 주변에 배치된 경찰이 안내업무도 맡았으며 회의장소 주변 관광객들에게는 사탕과 과자를 나눠주는 등 드러나지 않게 업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osh998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