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정부는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숨지거나 부상한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1억바트(약 37억원)의 예산을 배정키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4일 보도했다.

반정부 시위대(UDD, 일명 레드셔츠)는 3월14일부터 방콕 시내에서 의회해산과 조기총선을 요구하며 두 달 넘게 시위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군경과 시위대 간 충돌로 87명이 숨지고 2천여명이 부상했다.

태국 사회개발.인간안보부는 이날 시위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1억바트의 예산을 배정해 줄 것을 내각회의에서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예산이 책정되면 시위로 피해를 입은 사람과 유가족 등에 생활비를 지원하고 피해 가정의 자녀들에 대해서는 교육비도 보조할 계획이다.

정부는 시위 과정에서 숨지거나 장애자가 된 사람의 가정에 매월 1천바트(약 3만7천원)에서 2천500바트를 생활비로 지원하고 자녀들이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매년 5천∼2만바트의 학비를 지원키로 했다.

(방콕연합뉴스) 현영복 특파원 youngb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