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정부가 19일 장갑차와 군 병력을 동원해 반정부 시위대가 설치한 바리케이드를 철거한 뒤 시위대가 장악하고 있는 지역에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총격전이 발생, 시위대 2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목격자들이 전했다.

태국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40분께(현지시각) 장갑차 2대를 이용해 살라댕 교차로 인근에 시위대가 설치한 타이어 더미를 밀어낸 뒤 진압군을 번화가인 라차프라송 거리로 들여보냈다.

AFP통신 기자는 이 과정에서 군과 시위대 간에 총격전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으며 다른 목격자들은 적어도 2명이 숨졌다고 말했다.

(방콕연합뉴스) 현영복 특파원 youngb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