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반정부 시위대와 군경 간 대치가 계속되면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유엔이 사태의 해결을 위해 양측의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태국 정부와 시위대 양측에 대화를 통한 사태의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자제를 촉구했다고 마틴 네실키 유엔 대변인이 17일 전했다.

네실키는 대변인은 반 총장이 태국 정부와 사태에 대해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유엔이 중재에 나서기 위해서는 태국 정부와 시위대 모두의 요구가 있어야 한다며 현 상황에서는 양측간에 그러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나바네템 필레이 유엔 인권 최고대표도 이날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시위대와 군경 양측이 각각 한걸음씩 물러설 것을 요구했다.

필레이는 성명을 통해 "궁극적으로 이번 상황은 협상을 통해서만 해결될 수 있다.

태국인들을 위해 자존심과 정치는 제쳐놓을 것을 지도자들에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태국 정부가 시위대에 통보한 자진해산 시한을 넘긴 만큼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그는 "더 많은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나는 시위대에 벼랑 끝에서 한발짝 물러설 것과 군경에는 정부 지침에 맞춰 최대한의 자제력을 보여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뉴욕.방콕 dpa.AFP=연합뉴스) mong0716@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