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우스 금주중 미.일서 리콜


"작년 12월 발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100대도 리콜"

도요타자동차가 하이브리드 자동차인 프리우스와 동일한 브레이크 시스템을 채택한 '사이(SAI)'와 렉서스 'HS250h' 모델에 대해서도 이달 중 리콜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8일 보도했다.

프리우스에 대해서는 금주 초반 국토교통성에 리콜 신고를 제출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렉서스와 사이의 리콜 대상은 국내외를 합쳐서 총 2만6천800대로 추산된다.

사이는 일본 국내 전용으로 지난해 12월에 발매됐고 HS250h는 지난해 7월 발매돼 일본 국내는 물론 미국 등 외국에서도 판매됐다.

아울러 프리우스 차량을 기본으로 해 가정용 전원으로도 충전할 수 있도록 만들어 지난해 12월부터 판매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100대 안팎도 리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도요타는 이들 차량의 브레이크가 구조상 결함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도 차세대 자동차로서 자사 성장 전략의 핵심인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리콜을 조기에 실시함으로써 고객의 불안 해소 및 신뢰 회복을 도모, 대규모 리콜사태로 인한 충격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프리우스의 경우 미국과 일본 등 전 세계 60개 국가.

지역에서 30만대 이상이 리콜 대상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렉서스 HS250h와 사이의 경우에 대해서도 브레이크 시스템 수정 소프트웨어가 나오게 되는 대로 이달 중에 리콜을 신청할 방침이다.

도요타는 일본 국내 프리우스 차량에 대해서는 국토교통성과의 조정을 거쳐서 오는 10일 리콜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며 미국에서도 금주 중 리콜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교도(共同)통신 등 일본언론이 전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