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 3명 구속기간 4일 만료..수사 종착

오자와 간사장에 대한 검찰의 재조사가 마무리되고 체포된 이시카와 도모히로(石川知裕.36) 중의원 등 전.현 비서 3명의 구속기간 만료가 4일로 임박하면서 오자와 간사장의 기소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자와 간사장이 1일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31일 도쿄지검 특수부의 재조사를 받았다고 밝히자 정부.여당 내에서는 오자와 간사장의 기소 가능성에 대한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오자와 간사장이 지난달 23일 1차 조사에서 "모든 것을 말끔하게 설명했다"고 밝혔음에도 검찰이 다시 부른 것은 뭔가 혐의를 잡았기 때문아니냐는 것이다.

오자와 간사장이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형사처벌을 받는 상황이 온다면 "책임이 무거울 것"이라면서 기소될 경우 사임의사를 처음으로 밝힌 것도 당정을 긴장시켰다.

지난달 16일 당 대회에서 검찰과의 전면전을 선언했던 오자와 간사장의 결의와 자신감이 최근 들어 상당히 희석되고 표정이 어두워졌다는 점 역시 측근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하지만 당정 안팎에서는 여전히 오자와 간사장이 기소되는 최악의 사태는 오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버리지 않고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는 2일 오전 기자들에게 오자와 간사장의 거취와 관련, "지금까지의 활동을 고려할 때 당연히 참의원 선거도 맡기고 싶다"고 말해 여전히 강한 신뢰를 보였다.

오자와 간사장 자신도 1일 신당대지의 스즈키 무네오(鈴木宗男)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다.

참의원 선거에 대비해 확실하게 일을 챙기겠다"고 간사장직에 대한 집념을 보였다.

오자와 간사장에 대한 검찰 수사의 칼끝은 두가지에 집중되고 있다.

하나는 정치자금관리단체인 리쿠잔카이(陸山會)가 2004년 10월 오자와 간사장으로부터 4억엔을 빌려 택지를 구입하면서 이를 정치자금수지자금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사실(정치자금규정법위반)을 오자와 간사장이 사전에 인지하거나 지시 또는 관여했는지 여부다.

또 하나는 택지구입에 동원한 4억엔에 오자와 간사장의 지역구인 이와테(岩手)현 이사와댐 건설공사 입찰과 관련한 건설업체의 뇌물이 포함됐느냐다.

이들 혐의에 대해 오자와 간사장은 일관되게 4억엔의 기재누락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부정한 돈을 받은 바 없다고 부인해왔다.

또 지난 15일 체포돼 구속수사를 받고 있는 리쿠잔카이의 전 회계담당자인 이시카와 중의원 등 전.현 비서 3명 중에서도 이시카와 의원만 오자와 간사장으로부터 빌린 4억엔의 기재누락 사실만 인정하고 있을 뿐 오쿠보 다카노리(大久保隆規.48) 공설제1비서와 이케다 미쓰토모(池田光智.32) 사설비서 등 2명은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뇌물 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이사와댐 건설공사에 참여했던 미즈타니(水谷)건설은 도합 1억엔의 낙찰사례금을 2004년 10월 중순과 2005년 봄 이시카와 의원 등 비서들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으나 모두 뇌물수수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따라서 최대의 관심은 검찰이 오자와 간사장을 기소하기 위한 확실한 물증을 잡았는지에 쏠리고 있다.

검찰은 그동안 '심증'을 물증으로 입증하기 위해 오자와 간사장을 두차례 불러 조사하고 전.현 비서 3명을 구속 수사하는 한편 이들의 사무실과 건설업계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

하지만 아직까지 검찰의 물증 확보와 관련한 현지언론의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한편 오자와 간사장은 토지구입자금 외의 출처불명 자금 4억엔에 대해 "작고한 지인의 돈"이라고 검찰에 진술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검찰은 리쿠잔카이가 2004년 10월 구입한 토지자금 4억엔 외에 2005년 리쿠잔카이 은행계좌에 입금된 출처불명의 4엔에 대해 수사를 벌여왔다.

오자와 간사장은 지난달 31일 조사에서 "현재는 작고한 지인의 부탁을 받고 현찰 4억엔을 리쿠잔카이 계좌를 통해 1만엔짜리 신권으로 바꿔준 것"이라고 진술했다.

2004년 11월 1만엔권 지폐의 디자인이 바뀌고 위조방지용 홀로그램이 부착되면서 신권으로 교체했다는 설명이다.

이 지인은 오자와 간사장의 정치관련 단체 전 대표로 오자와 간사장의 측근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자와 간사장은 지난달 23일 검찰 조사때는 이 돈에 대해 "모른다"고 진술했으며 1일 기자회견에서는 "검찰이 수사중인 사안이어서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해 돈의 출처에 대한 의혹이 증폭됐었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kim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