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엔은 개인자금, 뒷돈 받은 바 없다"
"향후 성실히 직무수행"..사퇴가능성 일축


일본 정계의 실력자인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민주당 간사장이 23일 검찰 조사에서 자신에게 쏠린 정치자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오자와 간사장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도쿄(東京) 시내 지요다구(千代田區)의 뉴오타니호텔에서 자신의 정치자금관리단체인 리쿠잔카이(陸山會)가 2004년 10월 도쿄시내 세타가야구(世田谷區)의 토지(3억5천만원)를 구입하면서 자금의 출처를 허위 기재한 정치자금규정법위반 혐의와 관련, 참고인으로 도쿄지검 특수부의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사에서 리쿠잔카이가 세타가야구 토지를 구입하면서 오자와 간사장으로부터 빌린 4억엔을 정치자금수지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사실을 오자와 간사장이 사전에 인지하거나 지시했는지를 추궁했다.

또 오자와 간사장이 당시 리쿠잔카이에 빌려준 4억엔이 어떻게 조성됐는지도 집중 조사했다.

오자와 간사장은 리쿠잔카이의 정치자금수지보고서 기재누락과 관련, 자신은 이를 사전에 알지 못했고 관여하거나 보고받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또 4억엔의 출처는 주택 매각 대금 등 4억 수천만엔을 현금으로 사무실 등에 보관하고 있다가 리쿠잔카이에 빌려준 것으로 부정한 뒷돈이 전혀 아니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오자와 간사장은 검찰 수사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이 4억엔에 대해 1985년 매각한 주택대금 2억엔, 1997년 가족명의 계좌로부터 인출한 3억엔, 2002년 가족명의 계좌로부터 인출한 6천만엔 등을 사무실 금고에 보관하고 있었으며 리쿠잔카이가 토지를 매입한 2004년 10월 당시 금고에 남아있던 4억 수천만엔 가운데 4억엔을 리쿠잔카이에 빌려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 자금 가운데 일부가 건설업체의 로비자금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오자와 간사장의 지역구인 이와테(岩手)현 이사와댐 건설공사 하청을 맡았던 미즈타니(水谷)건설의 간부는 리쿠잔카이가 토지를 구입하기 직전인 2004년 10월 중순 오자와 간사장 측에 5천만엔, 2005년 봄에 5천만엔 등 모두 1억엔을 공사수주 사례금으로 건넸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오자와 간사장은 전날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의 민주당 지역구 행사에 참석했다가 도쿄로 돌아온 뒤 귀가하지 않고 시내 호텔에서 숙박하며 변호인단과 이날 검찰 조사에 대비했다.

검찰의 이날 수사는 오후 2시께부터 4시간 30분 정도 강도 높게 진행됐다.

검찰은 오자와 간사장에 대한 조사 내용과 앞서 체포한 전.현 비서의 진술 등을 종합해 오자와 간사장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오자와 간사장의 전.현 비서이자 리쿠잔카이의 회계에 관여한 오쿠보 다카노리(大久保隆規.48) 공설제1비서, 이시카와 도모히로(石川知裕.36) 중의원, 이케다 미쓰토모(池田光智.32) 사설비서 등 3명을 지난 15일 밤 전격 체포해 조사를 벌여왔다.

하지만 이들은 모두 토지구입 자금의 정치자금수지보고서 기재누락 과정에서의 오자와 간사장 개입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으며 미즈타니건설로부터 돈을 받은 바 없다고 진술했다.

오자와 간사장은 회견에서 자신의 거취와 관련, 잘못이 없는 만큼 "맡겨진 책무를 성실하게 수행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혀,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kim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