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결백 믿는다"
일본 민주당 정권의 최고 실력자 오자와 이치로 민주당 간사장이 주말인 23일 검찰에 출두한다. 불법 정치자금을 받아 썼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서다. 조사 결과에 따라선 파란만장한 '40년 정치인생'을 접어야 하는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오자와 간사장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만큼 이번 기회에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하지만 한번 찍은 표적을 놓아준 적이 없는 도쿄지검 특수부가 오자와 간사장에게 면죄부를 줄지는 불투명하다.

수사의 초점은 두 가지다. 하나는 2004년 10월 오자와 간사장의 정치자금 관리단체인 리쿠잔카이가 도쿄 세타가야구 토지(3억5000만엔)를 구입했을 당시 오자와 간사장으로부터 빌린 토지 구입자금 4억엔을 정치자금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사실을 오자와 간사장이 인지했거나 지시했는지 여부다. 최근 구속된 측근 비서들은 "오자와 간사장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른 하나는 리쿠잔카이가 토지구입 대금으로 오자와 간사장에게 빌린 4억엔의 출처다. 오자와 간사장은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재산 중 일부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검찰은 업체로부터 받은 불법 정치자금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리쿠잔카이가 토지를 구입할 당시 오자와 간사장이 영향력을 행사한 이와테현 이자와댐 건설공사의 하청업체인 미즈타니건설이 오자와 간사장 측에 1억엔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오자와 간사장의 검찰 출두가 임박하자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는 초조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는 연일 "동지인 오자와 간사장의 결백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22일에는 오자와 간사장 정치자금의 열쇠를 쥐고 있는 이시카와 중의원(전 비서)에 대해 "불기소를 희망한다"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검찰을 포함한 행정부의 수반인 총리가 검찰 수사 방향에 대해 언급한 것은 잘못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오자와 간사장과 가까운 하라구치 가즈히로 총무상은 오자와 간사장의 정치자금 의혹을 연일 대서특필하고 있는 언론에 대해 "근거 없는 보도를 자제하라"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언론의 경쟁적 보도가 검찰의 '언론 플레이'로 증폭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민주당은 이번 기회에 범죄용의자 수사과정의 녹음 · 녹화를 의무화하는 '(수사과정) 가시화법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며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

도쿄=차병석 특파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