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자동차 전시회인 '2010 북미 국제오토쇼(일명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현대 · 기아자동차 도요타 폭스바겐 GM 등 글로벌 업체들이 전기자동차와 하이브리드카를 대거 출품,뜨거운 친환경차 경쟁을 예고했다. 11일 개막하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는 작년보다 11개 늘어난 61개사가 참가,사상 처음으로 '전기차 공동 전시구역'을 별도 개설하기로 했다.

3437㎡(약 1040평) 공간에 들어선 전기차 구역에서는 △피아트와 손잡은 크라이슬러의 '피아트 500' △BMW의 '컨셉트 액티브E' △볼보의 'C30 BEV' △닛산의 '리프' 등 전기차 20여대가 새로 선보인다. GM은 조만간 양산 체제에 들어가는 '시보레 볼트' 완성본을 내놓는다. 전기차 전문 생산업체인 한국의 CT&T도 전기 스포츠카 및 전기 버스 · 수륙양용차 등 다양한 전기차를 선보인다. 중국 BYD와 미국 그린비클 등도 새로운 전기차를 내놓기로 했다.

도요타는 새로운 하이브리드카 모델을 공개하기로 했고 현대차는 친환경 컨셉트카인 블루윌,엑센트 블루,엘란트라 블루 등을 선보인다.

친환경차의 핵심 부품인 2차전지 업체들도 참가,리튬이온 전지의 강자로 부상한 LG화학은 GM '시보레 볼트'를 통해 기술력을 과시한다.

디트로이트=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