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업체.신차 늘고 친환경차 `봇물' 예상

세계 4대 자동차전시회 중 하나인 `북미 국제 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오는 11일 개막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새해 들어 첫 번째로 열리는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는 미국과 유럽의 주요 업체들이 대부분 참가해 신차와 콘셉트카 등 전략 모델을 60여종이나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 자동차 업계가 깊은 불황에 빠진 가운데 맞아야 했던 작년 행사와는 그 규모와 분위기가 사뭇 다를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해의 경우 제너럴모터스(GM)가 생존 위기에 처해 정부 지원을 받는 등 미국의 자동차 `빅3'가 특히 어려움을 겪으면서 통상 미국 업체들 주도로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 행사 역시 위축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작년에 불참했던 업체들도 대부분 참가하고, 세계적으로 첫선을 보이는 신차와 콘셉트카, 친환경 전기차 등도 작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GM은 이번 행사에서 `뉴 GM' 출범 이후 회생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차세대 신제품과 최첨단 기술력을 선보이겠다고 벼르고 있다.

GM은 시보레, 캐딜락, 뷰익, GMC 등 4개 핵심 브랜드의 제품 전시 부스를 마련해 다양한 제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시보레 부스에는 GM대우에서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등 제품 개발을 주도한 라세티 프리미어(수출명 시보레 크루즈)를 비롯,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수출명 시보레 스파크)가 핵심 차종으로 전시되며, 차세대 친환경 전기자동차인 시보레 볼트도 함께 선보인다.

현대차와 기아차도 행사장 가운데에 각각 1천164㎡(352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각각 15~16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아차는 특히 올해 미국서 개최되는 `2010 그랜드 AM 레이싱 대회'에 참가할 포르테 쿱 레이싱카를 선보이고, 음성으로 차량을 조작할 수 있는 신기술인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전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친환경차로 연비 개선 모델인 `블루윌(HND-4)'과 `액센트 블루(베르나 블루)', `엘란트라 블루'(아반떼 블루) 등 3종을 내놓는다.

유럽과 일본 업체들도 친환경차 위주의 전략 모델들을 대거 선보일 전망이다.

BMW는 전기차인 `콘셉트 액티브 E'와 고성능 스포츠카인 `Z4 sDrive35is'를 세계 최초로, '액티브 하이브리드 X6'와 '액티브 하이브리드 7', '그란 투리스모' 등을 북미 최초로 공개한다.

도요타 역시 새 하이브리드 콘셉트카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볼보도 전기차 `C30 BEV'를 내놓을 예정이다.

<BMW그룹이 오는 11일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일 전기차 `콘셉트 액티브 E'>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mi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