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정상회의, 특별성명 채택하고 폐막
새 성장패러다임 제시..`아태자유무역지대' 창설안 지속 모색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APEC(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회원국 정상들은 15일 오후 아태지역의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을 제시한 특별성명을 채택하고 싱가포르 APEC 정상회의를 끝마쳤다.

이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등 회원국 정상들은 이날 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열린 APEC 2차회의 직후 `연결된 21세기 아태지역을 위한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 APEC 정상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APEC 정상들은 특별성명을 통해 세계경제 위기극복과 안정적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국제공조를 게속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균형성장, 포용적 성장, 지속가능한 성장을 21세기 아태지역의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으로 제시했다.

먼저 APEC 정상들은 "세계경제는 아태지역을 선두로 회복되기 시작했지만 우리는 `예전과 같은 성장' `예전과 같은 통상'으로 복귀할 수 없다"면서 "우리에게는 새로운 패러다임과 경제통합 모델이 필요하다"고 선언했다.

이어 정상들은 "우리는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들에게 이익이 되며 지속적인 회복을 가능하게 하는 균형적이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그리고 혁신과 지식기반 경제에 의해 지지되는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역내 기업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국경을 넘는 무역과 투자의 새로운 흐름을 같이할 수 있도록 경제통합을 향해 보다 폭넓게 접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들은 또 "강력하고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APEC 회원국들의 성장능력을 제고하기 위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면서 "우리의 재정, 통화, 무역, 구조개혁 정책들은 APEC 회원국 내외에서 보다 지속가능하고 균형된 성장궤도와 합치되는 방향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특별성명은 "우리는 민간기업, 투자, 혁신을 위한 환경을 개선할 것이며, 실물경제를 더욱 잘 운영하기 위해 금융시장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면서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국제금융기관 및 다자개발은행(MDB)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특별성명은 "포용적 성장을 위해 우리는 경제활동 기회에 대한 접근을 확대하고 경제 충격에 가장 취약한 계층의 복원력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중소기업 지원, 사회안전망 확대 등을 성장 패러다임의 목표로 제시했다.

이어 성명은 "향후 성장은 기후변화를 순화시키기 위한 국제적 노력과 병립해야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의 목적과 조항, 원칙의 틀 내에서, 기후변화의 위협을 타개해 나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재확인하고 코펜하겐에서 높은 수준의 성과 달성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아울러 APEC 정상들은 "우리는 국제에서의 무역 자유화, 국내에서의 비즈니스 환경 개선, 국경을 넘는 공급망 연계 제고를 포함하는 21세기형 경제통합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포괄적으로 접근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정상들은 "우리는 아태자유무역지대(FTAAP)의 창설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경간 서비스 교역 촉진을 위해 기본원칙과 행동계획에 합의한 바, 앞으로도 이러한 APEC 서비스 이니셔티브를 진전시킬 것"이라고 선언했다.

선언문 채택 후 APEC 정상들은 환송오찬을 끝으로 이틀간의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추승호기자.정재용 특파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