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무기 추구 헛된 시도..좌시 않을 것"

북한이 미국과 양자대화 재개에 관심이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6일 북한의 핵협상 복귀를 희망하지만 반쪽 조치엔 보상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NBC 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길 여전히 희망한다"면서도 협상 복귀 자체만으로는 보상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해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까지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하는 국제적인 압력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그 어느 때보다도 고립돼 있다고 지적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고 돌아온 클린턴 장관은 중국이 대북 문제에서 "대단히 긍정적이고 생산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북한은 친구가 남아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신선호 대사는 지난 24일 "6자회담에는 절대 참석하지 않겠다"면서도 "우리는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

우리는 공동의 관심사에 관한 어떤 교섭에도 반대하지는 않는다"며 북미 양자대화 재개에는 관심을 표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클린턴 장관은 이란에 대해 어떤 핵무기 프로그램 추구도 성과가 없는 헛된 시도가 될 것이라면서 이란이 핵무기를 획득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의사결정자가 누구이든 위협 목적이나 권력을 위해 핵무기를 추구한다면 이를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재홍 특파원 jaeh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