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바그다드의 환전소에서 무장괴한들이 총기를 난사, 5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께 바그다드의 알-니발 환전소에 무장괴한 5명이 난입한 뒤 총기를 난사, 환전소 직원 3명과 방문객 2명 등 5명이 숨졌다고 AP,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 괴한은 환전소 내 금고를 열려다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를 듣고 도주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이 실제 현금을 강탈해 갔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현장을 봉쇄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두바이연합뉴스) 강종구 특파원 iny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